마리아쥬 프레르의 홍차 한포트를 6500원에 마실 수 있는건 싼 걸지도 모른다.
1인용 한포트를 시키면 4잔 정도의 분량이 나왔으니 말이다.

점심을 느끼한걸로 먹은데다 남기지 않으려고 마지막 한숟갈까지 먹었기때문에 속이 더부룩했었다. 랍상소우총을 버리고 에스쁘리 드 노엘을 시킨건 왠지 잘 모르겠다. 그냥 크리스마스 티라는 설명이 날 놔주지 않았다.

시나몬과 바닐라, 시트러스.

크리스마스와는 어울리는 듯 하면서도 어울리지 않는단 느낌. 그렇지만 더부룩하던 속은 진정되어서 좋았다. 한포트를 다 마셔갈때쯤엔 절로 "샌드위치 먹고싶다~"라는 말이 나왔지만.


Posted by lollita

댓글을 달아주세요:: 네티켓은 기본, 스팸은 사절

  1. 2010.11.14 23:08 신고
    댓글 주소 수정/삭제 댓글
    에스쁘리 좋아!!
    크리스마스 블렌딩 중에서 시트러스가 너무 톡톡 튀는 녀석들은 약간 바닐라랑 안 어울리는 느낌이 들어서 거북한데 얘는 시트러스가 잔잔해서 좋더라구 ㅎㅎㅎ
    • 2011.05.01 16:18 신고
      댓글 주소 수정/삭제
      에스쁘리 드 노엘이랑 바게트 샌드위치를 꼭 같이 먹어보겠다고 다짐했는데 작년 겨울도 그냥 넘겨버렸어 ㅋㅋ 여름엔 마시고 싶지 않으니 올 겨울까지 남겨둬야할까봐. 이 쓸데없는 고집 ㅋㅋ


BLOG main image
:: Love saves the day ::
- 열정의 습관 - by lollita

공지사항

카테고리

분류 전체보기 (10)
흔적남기기 (0)
반짝반짝 빛나는 (3)
질투의 향기 (2)
(3)
wish list (2)

최근에 받은 트랙백

Total : 1,205
Today : 0 Yesterday : 0